UPDATE : 2017.11.23 목 08:28
상단여백
HOME 국제/선교
하나님의 침묵, 그 신비에 대하여[김영봉 목사의 영화 이야기] “<사일런스>, 참 고통스러운 영화이지만…”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사일런스>를 보고 왔다. 역시 명불허전이다. 그 이름에 걸맞는 명작을 만들었다. 영화를 보고 와서 복음서의 예수님의 운명 장면과 시편 22편을 다시 읽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나에게는 하나님의 침묵보다 인간의 악마성이 더 강하게 다가왔다. 하나님의 침묵에 대해서는 그동안 많이 생각하고 씨름해왔기 때문일까? 예수를 믿는다는 한 가지 이유로 무력하게 그리고 무참하게 죽임 당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지켜 보면서 "왜 신은 이리도 침묵하시는?"라는 질문이 아니라 "왜 인간은 이리도 악한가? 왜 인간은 이리도 집요하게 신을 거부하는가?"라는 질문이 더 자주 솟아 올랐다. 끝을 모르는 인간의 사악함에 치를 떨었다.

또한 거대한 악의 현실 앞에 서 있는 인간의 연약함으로 인해 마음 아팠다. 기치지로는 분명히 극단적인 인물이다. 하지만 그 극단적 인물 설정이 오히려 인간의 악마성을 더 부각 시켰고 또한 인간의 연약함을 선명하게 보여 주었다. 힘을 가진 인간이 얼마나 악해질 수 있으며, 때로 인간은 악의 현실 앞에서 얼마나 무력하게 흔들릴 수 있는지를 보여 주었다.

     

하지만 그런 흔들림을 거치면서 인간은 점점 강해져 간다. 기치지로가 마침내 순교자로서 죽을 용기를 얻은 것처럼 말이다. 기치지로 역할을 한 배우 요수케 구보주카의 표정 연기가 압권이다. 영화 내내 비겁하고 연약하고 비열한 표정으로 일관하던 그는 비밀을 품고 끌려가는 마지막 장면에서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 비열한 짐승의 표정에서 존엄한 한 인간의 표정으로 변화된다. 엔도 슈사쿠가 『침묵의 소리』에서 밝혔듯, 작가가 가장 애정을 가지고 그린 사람이 바로 기치지로다.(엔도 슈사쿠의 소설 『침묵』의 주제가 숨겨져 있는"기리시단 주거지 관리인의 일기", 『침묵』에 대한 여러 소회들을 묶어 최근 『침묵의 소리』로 출간되었다. - 편집자 주)

참 고통스러운 영화였다. 과연 이 영화가 상업적으로 성공할까 의문이다. 요즘 같은 세상에 누가 돈 내고 이런 고통을 사겠는가? 안 믿는 이들에게는 혼란스러운 영화일 것이고, 믿는 사람들에게는 고통스러운 영화일 것이다. 때로 하나님의 임재는 너무도 분명하지만, 또 때로는 하나님의 부재 혹은 침묵은 엄연한 현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감독은 엔도의 의도를 제대로 전하고 있다. 하나님의 임재가 자주 혼란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하나님은 여전히 함께 하시고 말씀 하신다는...침묵 중에도 말씀하시고 부재 중에도 함께 하신다는...

이것은 체험이 아니고는 납득할 수 없는 신비의 영역이다. 그 신비를 말로 표현할 수 없기에 엔도는 소설을 썼고 스콜세지는 영화를 만들었다. 부디, 소설을 읽고 영화를 보는 이들마다 그 신비를 느낄 수 있기 바란다.

김영봉 목사 / 와싱톤 사귐의 교회

다소 늦었지만 <사순절>에 나누고 싶은 내용이기에 김영봉 목사님의 허락을 받아 게재 합니다
 

김영봉 목사  newsnjoy@newsnjoy.us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