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9 월 05:22
상단여백
HOME 교계뉴스 한국교회와사회
이단연구가들 “전능신교 대처” 한 목소리“정통교회 부정하면서도 정통교단에 침투 교인 빼내… 주의”
최근 동방번개 전능신교에 대한 소견서를 발표한 바 있는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 진용식 목사

CBS가 ‘전능신교의 실체’를 8부작으로 폭로한 가운데 이단대처사역자들이 한 목소리로 한국교회는 이들의 포교활동을 주의 깊게 보고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에서 시작한 전능신교는 ‘전능하신 하나님교회’(Church of almighty God), ‘동방번개파’(Eastern Lightning)로도 불린다.

진용식 목사(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는 최근 발표한 소견서에서 “중국에서 발생한 동방번개파는 엄청난 규모의 이단으로 성장하여 중국 사회문제까지 일으키고 있다”며 “국내에까지 유입돼 ‘내부 정탐꾼’이라는 것을 만들어 교회에 침투시켜 교인을 빼내는 방법으로 포교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 목사는 “동방번개는 기독교의 이름으로 정통기독교의 정신을 훼손시키고 있다”며 “이들을 제대로 알고 대비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동섭 목사(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 총재)는 “전능신교는 중국에서 생긴 신흥 기독교이단사이비”라며 “중국에서 종말론을 유포하다가 사교로 지정되는 등 단속이 심해지자 단속을 피해 국내에 들어온 뒤 난민 신청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목사는 “‘장차 올 하나님은 전능하신 하나님’을 따서 조유산 교주를 전능자 하나님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정통교회를 부정하면서도 정통교단에 침투하고 일간지 전면광고를 통해 자신들을 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영국 목사(한장총 이대위장)는 “동방번개 신도가 중국 산둥성의 패스트푸드점에서 새 회원을 끌어들일 목적으로 전화번호를 달라고 했으나 주지 않자 살인을 저지른 사건은 유명하다”며 “공안은 동방번개파를 자국 내에서 추방하기에 이르렀는데 이들이 연루된 사건, 사고가 적은 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 목사는 “전능신교는 중국내 단속이 심해지자 한국 및 동남아 일대로 세력을 확장시키고 있다”며 “포교 방식에 있어서 신천지와 같이 교인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한국교회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경계했다.

도서 <조유산과 동방번개의 실체>를 기획하고 출판한 노지훈 교수(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는 “동방번개를 탈퇴한 신도는 마음대로 집에 올 수도 없고 가족과 연락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핸드폰까지 끄고 지낸다고 한다”면서 “한국교회가 동방번개의 비정상적 교리를 파악하고 국내를 발판 삼아 한국교계에 뻗어나가는 것을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희명 전도사(서울대 졸업, <The reality of Zhao Weishan and Eastern Lightning> 번역)는 “동방번개로 불리는 이들은 다단계 방법으로 중국에 종말론을 유포하고 전능신을 믿어야 구제받을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며 “전능신교 신도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쓰지 않고 암호를 사용하는 치밀함까지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도사는 “거대한 지진과 화산폭발로 지구가 멸망한다는 헐리우드 영화처럼 중국에서 종말론을 퍼뜨리다가 500여 명이 대거 체포됐던 적이 있다”며 “중국에서도 전능신교는 기독교를 사칭하는 사이비 이단종교로 규정하고 축출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본지제휴 <뉴스앤넷>, 무단 복제 및 배포 금지

이병왕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