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4 화 12:27
상단여백
HOME 교계뉴스 미국교회와사회
수상한 미국인의 신앙적 열심퓨리서치 조사 결과, 미국인의 신앙적 열심 부유한 국가 가운데 최고로 나타나
열정적으로 기도하는 미국인들 <퓨리서치>

[미주뉴스앤조이=마이클 오 기자] 미국인들의 신앙적 열심이 부유한 선진국들에 비해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그 원인에 대한 분석이 흥미를 끌고 있다. 

퓨리서치의 논설위원 다리아 파미 (Dalia Fahmy)가 소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국 성인들은 캐나다와 호주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서구 선진국의 성인들에 비해 예배참석과 기도생활, 그리고 신앙심에 있어 더욱 높은 수준의 참여와 헌신을 한다고 한다. 

미국인들의 종교적 열심

예를 들어 미국 성인들은 55%가 매일 기도한다고 밝힌 반면, 캐나다는 25% 호주는 18%, 영국은 6%로 나타나고 있다. 

미국 성인들의 열띤 기도생활은 오히려 빈곤 국가나 개발도상 국가들의 수치와 더욱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남아프리카 52%, 방글라데쉬 57%, 볼리비아 56% 등 미국인들의 기도 생활은 이들 가난한 국가들과 더욱 닮아 있다는 것이다. 

국가별 소득수준과 기도생활을 함께 놓고 보면, 이번 조사에 참여한 102개국 가운데 평균 이상의 소득 수준과 기도생활을 기록한 나라는 미국이 유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간 평균 소득 $30,000 이상을 기록하면서, 40% 이상의 성인 인구가 매일 기도 생활을 하는 나라는 미국을 제외하고는 한곳도 없었다. 

각 나라별 기도생활 연구결과 <퓨리서치>

과연 기뻐할 일인가? 

다리아 파미는 이러한 독특한 미국의 종교성향이 수많은 사회과학자들에게 흥미로운 연구주제가 되었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두 가지 재미있는 이론을 소개하였다. 

그 첫번째는 다양한 종교에 대한 미국의 관용적 태도와 수용성이 종교적 다양성의 토대를 만들고, 그 위에서 높은 수준의 종교적 헌신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과 우호성이 서구 유럽 국가들에 비해 더욱 높다고 단언할 만한 지배적인 연구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반면 근래에 미국 정치 및 사회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보수 복음주의 기독교의 우경화, 반이민정서, 이슬람을 향한 적대적 경향 등은 미국이 다양성이 아닌 획일적이고 국수적인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보다 근래의 연구자들은 갈수록 심해지는 부의 양극화 현상과 높은 종교성의 연관관계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상대적으로 빈곤한 미국인들과 빈부격차가 심각한 국가의 국민 모두 신앙 가운데 위로를 구할 가능성이 더욱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왜냐하면 이들은 모두 재정적 불안정 뿐만 아니라 이와 연관된 다양한 불안을 경험할 가능성이 더욱 높기 때문이다. 

잔치집에서 울어야 할 때

이러한 종교적 지표와 사회과학적 해석은 고양된 종교적 열심이 항상 긍정적이지는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신앙의 열심과 헌신은 보다 넓은 맥락에서 보자면 더욱 암울한 현실과 부조리의 반영일수 있다는 것이다. 

신앙은 이러한 현실에 대한 단순한 위로와 도피를 제공하는 역할을 넘어서서, 병든 세상을 향한 근본적인 치유와 회복의 빛을 비추어야 하는 사명이 있다. 

양적 팽창과 지속이 목회와 교회의 성공의 잣대가 된 오늘날의 현실에서 놓치기 쉬운 지점이다. 

퓨리서치는 이번 연구결과가 갈수록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는 종교적 세속화 및 감소현상을 뒤집거나 비껴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거대한 흐름 가운데 드러나는 종교적 쇠퇴 현상이라고 지적하였다. 

교회는 이러한 가파르고도 변화무쌍한 흐름 가운데, 보다 근본적인 소명과 역할에 대해 더욱 깊이 고민해 보아야 할것이다. 

마이클 오  michaeloh@newsnjoy.us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이클 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