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2 금 22:06
상단여백
HOME 국제/선교
선교사들의 은퇴 후 삶도 우리 몫밀알복지재단, 은퇴 선교사들 위한 홈타운 건설 중

한국인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는 은퇴 후 삶이다. 각종 연금을 드는 등 노년을 준비하지만 불안감은 점점 커 간다. 4월 5일 삼성생명 은퇴연구소는 ‘2018년 은퇴준비지수’ 보고서에서 올해 은퇴준비지수는 54.5점이라고 밝혔다. 25~74세 비(非)은퇴자 1953명을 조사해 발표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은퇴준비지수는 2014년 57.2점에서 2016년 55.2점으로 하락했고, 올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타지에서 수십 년을 보낸 선교사들은 은퇴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선교단체나 교단 총회에서 선교사들을 후원하고, 은퇴 후 연금을 지급하기도 하지만 이는 극히 일부다. 많은 선교사들은 적은 후원금으로 사역하다 은퇴한 이후의 삶을 준비하지 못한다. 후원 교회나 단체들도 선교사들이 귀국한 이후에는 후원금을 끊는 것이 대부분이다.

지난 2월 한인 세계선교사지원재단(사무총장 김인선)과 동서 선교연구개발원 한국본부(대표 이대학)는 선교사 341명을 대상으로 은퇴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응답자의 58.2%가 ‘은퇴 이후 노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답했다. 37.5%는 국민연금에도 가입되어 있지 않았다. 가장 큰 문제는 주거다. 선교사 62.5%가 주거 대책이 없다고 응답했다. 설문 응답자들은 아프리카, 아시아, 유럽 등 54개국에서 10년 이상 사역한 현직 선교사들이다.

3월 5일 데일리굿뉴스에 따르면 남아공에서 사역했던 A선교사는 5년 전 은퇴하였다. 은퇴 후 몇 차례의 심장 수술을 하고 일주일에 3번 투석해야 하지만 국내에 머물 집이 없어 요양원에서 지내고 있다.

브라질에서 사역하다 2년 전 은퇴한 B선교사의 형편도 다르지 않다. 선교지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 위험을 넘겼지만, 은퇴 후에도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국내에 일정한 거주지가 없어 몇 차례 옮겨 다니다 친척의 도움으로 겨우 임대 아파트를 지원받아 이사를 앞두고 있다.

선교사들의 은퇴 후 삶은 선교사들만의 몫일까. 한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 선교사 파송 국가다. 1990년대 이후 해외여행이 자유로워지고 경제가 성장하며 한국교회는 세계 각지로 선교사를 파송했다. 이제 세계 어느 곳이든 한국인 선교사가 있다. 그리고 30년이 지난 지금 많은 선교사들이 은퇴를 앞두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은퇴 선교사들을 위해 ‘생명의 빛 예수마을’을 건립 중이다. 오랫동안 헌신해 온 선교사들의 은퇴 후 거주를 돕겠다는 거다.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에 총 100가구를 지어 은퇴 선교사 약 200여 명이 노후를 보낼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다. 남서울교회의 후원으로 2016년 생명의 빛 예배당을 먼저 건립했다. 선교사 거주 공간 36채가 내년 여름 준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유권신 소장(밀알디아코니아연구소)은 ‘생명의 빛 예수마을’을 통해 선교사들이 자립하는 데까지 도우려 한다고 했다. ‘생명의 빛 예수마을’의 목적은 은퇴 선교사에게 단지 좋은 주거를 제공하는데 있지 않다. 선교사들이 은퇴하고 나서도 선교사로서의 소명과 자존(Dignity), 정체성을 지키며 살 수 있도록 돕고 싶다. 그래서 오랫동안 해외에서 사역한 경험을 살릴 수 있도록 가평군 일대는 물론 춘천, 홍천 등 근교에 있는 다문화 가정이나 외국인 노동자들을 도울 수 있는 사역을 마련하려고 한다. 또 선교사들이 원한다면 장애인 도우미나 요양보호사 등 재가복지 자격증을 딸 수 있도록 돕는다. 후배 선교사들을 상담하고 교육하는 사역도 한다. 이는 선교사들의 안정된 생활 자립뿐 아니라 선교사로서의 자존과 정체성을 유지하는 일이 될 것이다.

‘생명의 빛 예수마을’에는 작은 공원과 세계 선교 정보센터도 조성된다. 공원은 성경을 모티브로 한 조경 속에 개인 기도실, 단체 기도실 등을 마련해 은퇴선교사 뿐 아니라 누구든 찾아와 마음의 쉼을 얻을 수 있는 공간이다. 또 세계 선교 정보센터는 한국교회 선교사들의 자료를 수집하고 보존함으로 선교 역사를 돌아볼 수 있는 자리로 만들 계획이다.

밀알복지재단은 은퇴 선교사의 삶을 함께 책임질 미주 한인교회와 교인들을 손길을 기다린다. 정기적으로 월 1만 원(10달러) 이상을 후원을 하거나, 교회(혹은 개인) 차원에서 한 채 6000만 원(5만 달러)을 후원할 수 있다. 한 채를 짓도록 후원하면 교회가 추천하는 선교사가 우선 입주할 수 있다.

문의는 밀알복지재단(유권신 소장: 전화 070-7462-9087, 이메일 ksyou@miral.org, 미주연락사무소 917-648-1199)으로 하면 된다.

편집부  newsnjoy@newsnjoy.us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