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0 토 12:53
상단여백
HOME 나누고 싶은 짧은 글 오늘의 단상
명성교회 헌금 감소가 좋은 소식일까?[오늘의 단상] 예배와 헌금

세습으로 떠들썩한 명성교회에서 예배하는 이들의 수가 줄고 헌금이 줄고 있다는 소식을 보았다. 이 소식을 반가워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특히 세습반대를 외쳐왔던 이들은 더더욱 그럴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러한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 이러한 현상이 결과적으로 만들어낼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의 변화는 오래 전 ‘신앙촌’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참된 교회와 복음에 치명적인 결함을 안겨줄 것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에게 성서가 말하는 유무상통하는 공동체를 말하면 의심의 시선을 보낸다. 교회의 공동체성에 대해 조금만 강조해도 이단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말도 안 되는 성서해석으로 무장한 이단들에게 속절없이 무너져 내리는 것은 이단들의 강한 결속력, 다시 말해 이단들에게 오히려 살아 있는 공동체성이 힘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이단들에는 공동체성이 살아 있다. 그들은 강력하게 자신들의 구성원들을 보호하고 지원한다. 때로는 물질로 때로는 노력봉사로 구성원들의 필요를 채워주고 그들이 처한 위험에 대처할 수 있게 해준다. 나아가 그들이 나아갈 방향까지 제시해준다.

그러나 오늘날 정통을 주장하는 교회들에서는 이러한 공동체성을 찾아보기 어렵거나 있다고 해도 미미하거나 형식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사람들이 몰려드는 대형교회들의 경우에는 구성원들이 한 지체라는 의식도 거의 없고, 그들이 잘려나갈 때의 고통도 거의 느끼지 못한다. 왜 그들이 교회를 떠나는지 그 이유도 거의 생각하지 않는다. 유감스럽지만 그런 교회를 교회라 부를 수는 없다. 유기체가 아니라 조직이라는 표현도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 그런 교회는 다단계 장사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묘사일 것이다. 이렇게 이단들은 그냥 사라지지 않고 정통 교회에서 공동체성을 앗아갔다. 공동체성을 잃은 교회는 복음을 잃은 것이다. 그리고 그런 교회들에서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예배하는 이들이 줄고 헌금이 줄어드는 현상은 공동체성이 사라진 정통교회의 마지막 숨통을 조이는 치명적인 말기증세이다. 예배에 참석하지 않는 이들 가운데 일부는 다른 교회에 출석하기도 하고 방송으로 예배를 대치하기도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들은 더 이상 예배를 드리지 않는 사람들이 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예배 자체를 혐오하는 사람들이 된다.

헌금이 줄어드는 현상은 더욱 치명적이다. 헌금을 하는 이유는 근본적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헌금이라는 행위의 의미는 사랑하는 하나님에게 자신의 마음을 드리는 것이다. 돈이 가있는 곳에 실제로 자신의 마음도 있다. 그래서 헌금은 신앙의 삶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동시에 그리스도인은 헌금이라는 행위를 통해 돈으로 향하는 자신의 마음을 무력화시킨다. 다시 말해 돈이 더 이상 자기를 지배하지 못하도록 하고, 돈이 아무것도 아님을 헌금이라는 행위를 통해 입증하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다는 성서의 말씀에 따라 하나님을 섬기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그리고 그렇게 드려진 헌금은 형제애의 실현과 이웃 사랑이라는 복음의 요구를 수용하고 실천하는 수단이 되는 것이다. 무엇보다 헌금은 교회의 공동체성을 실현할 수 있는 가장 구체적인 도구이다.

아무리 예배에 참석하는 이가 줄고 헌금이 줄어도 명성교회는 사라지지 않고, 세습 역시 철회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현상은 그리스도의 몸인 공교회 전체에 치명적인 해악이 된다. 그것은 빈대를 잡으려고 초가삼간을 태우는 것이다. 그것은 암세포를 죽이려고 몸 전체를 죽이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명성교회의 예배에 참석하는 이가 줄고 헌금이 줄었다는 소식이 조금도 기쁘지 않다.

최태선  tschoi45@hanmail.net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더티(Dirty) 세습...!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2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0924 (1.XXX.XXX.55)
2018-02-12 19:41:38
찬성:6 | 반대:1 찬성하기 반대하기
한마디로 궤변입니다...결속력??? 웃기십니다...자신이 가던 길이 잘못된 길임을 알았을 때 돌아서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닙니까? 잘못된 길임을 알고도 가라고요??? 그게 결속력?? 함께 죽자는 이야기네요...궤변입니다...
리플달기
.... (175.XXX.XXX.58)
2018-02-12 16:13:59
찬성:4 | 반대:1 찬성하기 반대하기
헌금 줄었다는데 좋아라할 목사 없지요

헌금이 줄어드는것은 섭섭할진 몰라도 치명적인 일은 아닙니다
돈은 필요한 만큼 있으면 그것으로 족합니다

기본적으로 교회에 돈을 내는것은 교회운영과 선교를 위해 모인자들이 실제적으로 분담하는 몫입니다
돈을 쓰는데 있어 하나님께 바치는 심정으로 겸허히 그것을 행할수 있다는거지 돈을 하나님께 직접 바치는것으로 호도해선 안됩니다
하나님께 바친 그것을 겁없이 생활비로 갖다 쓰고 제멋대로 집행하고 비자금이 왠말입니까
그런것에 신물이 낫을겁니다

그 몇사람 돈적게 내고 가나안이 된다한들 명성교회 안무너집니다
그 영혼들 자체를 향한 애통함이라면 모를까 헌금줄어 공동체 무너질까 장래를 염려함이 우선이겠는지요
공교회에 치명적인 해악이요?
리플달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