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3 화 09:36
상단여백
HOME 교계뉴스 한인교회와사회
나눔 문화센터 창립 2주년 기념 나눔의 밤성공회 뉴욕 한인교회

[미주뉴스앤조이(뉴욕)=신기성 기자] 지난 23일(토) 저녁 6시 30분에, 성공회 뉴욕한인교회의 나눔 문화센터 창립 2주년 기념 나눔의 밤이 열렸다. 1, 2, 3부로 나누어 진행된 이 행사에는 감사패 전달과 시상식, 축하 공연 그리고 빙고잔치 등의 순서로 구성되었다.

축하 인사말: 배요셉 신부(성공회 뉴욕 한인교회 관할 사제/ 나눔 문화센터 센터장

1부 “나눔의 공동체를 위하여”는 과학반 김은미 김희윤 모녀의 해금과 피아노 앙상블 공연으로 시작되었다. 이어서 배요셉 성공회 뉴욕 한인교회 관할 사제(나눔 문화센터 센터장)은 자신을 “아마추어 신부”라고 소개하며 인사말을 전했다. 배 신부는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여기고  ... 예수님의 나눔을 따라하는 공동체가 되자”고 격려하며, “예수님은 자신의 일부만 내어주신 것이 아니라 자기 몸 전체와 자신의 삶을 통째로 버리시고 우리를 위해 내어주셨다. 우리도 예수님을 닮아 사랑을 나누는 공동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권면했다. 그는 자신을 아마추어라고 겸손히 말하지만,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목회자와 기독교인이야 말로 진정한 프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회: 최영주(도자기반, 생활체육반 회원)

이어서 나눔 문화 센터를 이끌고 있는 5개 소그룹 지도교사들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소그룹은 섹소폰반(박재우), 사이언스반(이종일), 도자기반(조앤리), 씨름반(김상현), 그리고 사이언스반 TA(이선우) 등이 있다. 1부 마지막 순서로는 장학금 및 후원금 전달식이 거행되었다. 후원금은 뉴욕 밀알 선교단과 오픈 포럼에게 전달되었다. 그리고 정우주, 정하늘, 정태양, 정혜성 어린이가 장학금 수혜의 대상으로 선정되어 소정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장학금 수여식: 정우주 정하늘 정태양 정혜성

2부 나눔문화 센터 회원 공연 및 축하공연이 뜨거운 열기 가운데 이어졌다. 도자기반과 과학반의 합동연주, 섹소판반 연주, 축하공연 노래, 생활체육반 가족연주, 청소년 과학반 댄스공연, 생활체육반 댄스공연, 검도 시범 공연 등 다채롭고 흥겨운 축하공연은 분위기를 북돋아 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청소년 과학반 댄스공연, 방탄소년단 '고민보다 Go' (이은서, 이채은, 이서은, 김희윤, 장석주)

 

3부 마지막 순서에서는 푸짐한 상품과 함께 나눔의 빙고잔치를 즐겼다. 각 소그룹을 섬기는 교우들과 성공회 뉴욕한인교회 성도들의 봉사로 준비된 푸짐한 음식과 즐거운 분위기 가운데 그리스도의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교회의 이웃과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늘 열심히 섬기는 성공회 뉴욕한인교회의 헌신이 좋은 결실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한편 나눔 문화센터 도자기반에서는 지난 1년간 만든 도자기들을 오늘 31일(일)까지 도서관에서 전시하고 있다. 

후원금 전달식: 밀알 선교단
후원금 전달: 오픈 포럼 김창종 대표
후원금 전달: 뉴욕 밀알선교단 김자송 단장
도자기반과 과학반의 합동 연주 "I Dreamed a dream"
축하공연 노래 "Just Looking" (김희경)

 

생활 체육반 가족 연주 "Now and Forever (최영수 최정민 최정현)
생활체육반 댄스공연 (최유진 최영주)
검도시범공연 (지도교사: 곽은석)
섹소폰반 연주 1, "Nella Fantasia" (다니엘 김)
섹소폰반 연주 2 "하나님 은혜" (박광록)
섹소폰반 연주 3 "My Heart will Go on" (김희경)
섹소폰반 연주 4, "가로수 그늘 아래" (이유화)
섹소폰 연주 (섹소폰반 지도교사 박재우)

 

 

 

신기성  shin@newsnjoy.us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