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20 일 14:01
상단여백
HOME 선교 문화 사회선교
보호라는 이름으로 갇힌 아이진정한 의미의 보호'를 받을 수는 없을까?
PREV
NEXT

위 이야기를 읽고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수지가 갑자기 왜 철창 안에 갇히게 되었는지, 의아하지 않으셨나요? 수지는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이주아동입니다. 수지는 부모님의 체류자격으로 인해 외국인보호소에 구금이 된 것입니다. 수지 이야기에서 보신 것처럼 구금은 아동의 정신적, 신체적 발달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보호'라는 이름으로 철창에 갇혀버린 수지... 진정한 의미의 보호'를 받을 수는 없을까요?

이주 아동의 진정한 보호를 위해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 한국거주자 http://dap.or.kr/  * 해외거주자 http://dap.or.kr/campaign/index_eng.php

글과 그림은, 월드비전과 공익법센터 어필의 '답하다' 캠페인(dap.or.kr)에서 가져왔습니다.

김동문 편집위원  yahiya@hanmail.net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문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