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20 일 14:01
상단여백
HOME 선교 문화 해외선교
알제리 7위, 요르단 9위로 세계에서 안전갤럽 보고서, 한국은 52번째로 안전한 나라
갤럽 2017 법과 질서 연구 보고서

아랍 이슬람 국가는 마음대로 밤길을 거닐 수도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 갤럽연구소는 이달에 발표한 '갤럽 2017 법과 질서 연구 보고서'(the Gallup 2017 Global Law and Order study)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52위를 차지하고, 미국은 28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갤럽이 전 세계 135개국의 만 15세 이상의 주민 13만 6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은 아랍 이슬람 국가에 관련한 것이다. 알제리가 7위를, 요르단에 9위에 오른 것이다. 이 조사는 밤에 혼자 걷는 안전도, 도난 및 폭행 등에 관한 4 가지 질문을 토대로 했다. 요르단의 뒤를 이어 모로코(43위), 이집트(47위)가 한국보다 더 안전하다고 나왔다. 지난 해 보고서는 83위를 차지한 한국에 앞서서 요르단(8위), 이집트(15위), 팔레스타인(30위), 이라크(36위), 모로코(63위) 그리고 미국이 69위를 차지했었다.

요르단은 복잡한 중동 정세에서도 안전지대로 손꼽힌다. 갤럽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안전한 나라로 꼽혔다.

이같은 보고서는 아랍 이슬람 세계는 위험하다는 고정 관념을 다시 생각할 여지를 준다. '아랍 이슬람 국가는 위험하다'는 확신을 갖고 있는 이들이 있다. 무슬림은 비무슬림보다 더 위험하다는 생각을 드러내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이같은 고정관념은 극복하여야 한다. 이슬람국가이기에 위험하고, 서구 사회는 더 안전하다 거나, 무슬림은 위험하고 비무슬림은 덜 위험하다는 식의 생각은 인종혐오와 편견이다.

무슬림은 비무슬림보다 더 위험하다는 식의 고정관념은 직면하여야 한다.

종교 중심의 판단 기준은 현실을 직면하지 못하게 한다. 안전은 종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나라마다, 지역과 상황, 정치에 따라, 해마다 다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내부의 문제로 안전도가 영향을 받는 것만도 아니다. 외부의 불안과 위협 요소에 의해 당사자들의 의지와 무관하게 위협과 안전에 영향을 받기도 한다.

[기사 읽고 기도하기]

객관성에 바탕을 두고 한 나라와 민족을 바라볼 수 있는 안목과 여유를 갖도록 기도하자. 그리고 내 곁의 이웃을 향한 인종과 종교 등에 바탕을 둔 혐오와 배제를 줄여갈 수 있도록 기도하자. 손을 내밀고 손을 잡을 수 있는 용기를 실천하도록 기도하자.

김동문 편집위원  yahiya@hanmail.net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문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