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2.20 월 08:23
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교회와사회
한교총으로 한국교회 하나될 수 있을까?5대 교파가 하나의 조직으로
좌로 부터 유관재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김선규 예장합동 총회장, 이종승 예장대신 총회장,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이성희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장, 이영훈 기독교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 총회장, 여성삼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사진 국민일보)

오래동안 나눠져 있는 한국교회의 연합운동이 하나가 될 수 있을 지 희망을 걸고 싶다. 한국의 장로교 중 합동과 통합, 감리교, 성결교, 순복음, 침례교(장·감·성·순·침) 5대 교파가 하나의 이름으로 조직화되는 것은 선교역사상 처음이라고 호들갑이다. 

앞서 언급한 5대 교단의 대표자들이 28일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이성희(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김선규(예장합동) 이종승(예장대신) 여성삼(기독교대한성결교회) 이영훈(기독교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 유관재(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전명구(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등이 모여 한국교회를 연합하는 단일기구를 만드는 데 합의를 했다는 것이다.

이 조직은 그 동안 통합 논의를 하면서도 지지부진하여 다시 해를 넘기고 있어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를 아우를 예정이라고들 한다. 이들 교단이 한기총과 한교연, NCCK의 가맹 교단이고 총대들을 파송하여 운영해 온 주도 세력이기에 안 될 것도 없다는 소식이다.

그러나 여기에 NCCK를 언급하는 것은 김치국부터 마시는 격이다. NCCK는 아시아 대륙과 세계교회협의회와도 관계가 있는 유일하게 정통성 있고 국제적인 네트웍을 갖고 있는 단체다. 이념과 추구하는 방향도 전혀 다르다.

이곳에 속한 단체들이 앞으로 어떤 일을 어떻게 할지는 미지수다. 한국에는 이들 교단만 있는 것도 아니고 군소교단 혹은 작지만 의미있고 세계적인 교단이 있기에 너무 대형교단 위주로만 연합운동을 도모하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또 한기총이나 한교연이 법인인데 쉽지 없어지겠냐는 소리도 나온다. 그래서 제 4의 단체가 또 하나 생기는 것이 아니냐? 는 의구심들을 가져왔는데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은 앞으로 가장 큰 문제로 대두 되었던 회장 선거에서의 잡음을 없에게 위하여 향후 5년 간 대표회장을 따로 뽑는 선거없이 현직 총회장들을 중심으로 하여 운영한다는 계획이라고 한다.

공동대표로는 예장통합과 합동의 총회장 및 기감의 감독회장이 맡고 7개 교단 현직 총회장은 상임회장으로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외 회원교단은 공동회장을 맡는다고 한다. 정관은 한기총과 한교연이 분열되기 전, 건전한 교단 연합 활동을 하던 때 채택했던 한기총 7·7정관을 따르기로 했다.

한교총을 대표하여 전명구 기감의 감독회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1,000만 기독교인이 하나된 모습으로 보여지게 돼 기쁘다” 면서 “이번 연합은 하나님께서 주신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대통령 탄핵으로 한국사회가 분열과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교회가 하나 됨으로써 사회통합에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설립하는 한교총 창립예배는 다음 달 9일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제휴 <예장뉴스>, 무단 전제 및 배포 금지

예장뉴스 보도부  webmaster@pck-goo

<저작권자 © M 뉴스앤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